민주 8월 전대, 이낙연-김부겸 ‘양강구도’로 가나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01 11:29: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는 7일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하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대권 포기’ 배수진을 치고 당권 도전에 나서는 김부겸 전 의원과의 불꽃 튀는 경선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 의원은 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지구촌 복지포럼 강연 이후 전대출마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가적 위기에 책임있게 대처해야 한다는 생각을 해왔다"며 "지금 상황대로라면 7일쯤 제 거취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유의 거대 여당을 국민 앞에 책임있게 운영하는 일을 외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 측은 이미 민주당 8·29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캠프용으로 여의도 대산빌딩에 알려진 것보다 작은 규모인 30평대 사무실을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빌딩은 과거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캠프를 차렸던 곳이다. 당권에 이어 차기 대권 가도를 밟을 이 의원은 문 대통령 대선 캠프와 같은 곳에 캠프를 차리는 상징적인 행보를 통해 대외적으로 정권 재창출의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 의원이 8월 예정된 전당대회에 출마하려는 속내는 사실상 자신의 대세론을 굳히기 위한 성격이 짙다는 관측이다.


당 대표로 전면에 나서게 되면 대중의 관심을 유지하기 쉬운 측면도 있고, 성과에 따라 지지율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복안이라는 것. 


실제 당은 현재 친(親)이낙연(친낙)과 반(反)이낙연(반낙)으로 갈린 상태다. 


친낙의 대표적 인사인 설훈 민주당 의원은 최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대세에 따라서 쉽게 우리가 재집권하도록 가자는 것이 일반 당원들의 전체적 의견”이라며 대세론에 따라 쉽게 가자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반낙 측은 이낙연 대세론을 인정하면서도 당권 대권을 한 사람이 독식하는 흐름을 경계하면서 김부겸 전 의원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김 전 의원은 사무실 개소와 함께 ‘당권 플랜’ 가동 준비에 나선 상태다. 


실제 국회와 약 350m 떨어진 용산빌딩 두 개 층을 임대한 김 전 의원 캠프에는 의원 시절 보좌진, 전국지지모임인 새희망포럼, 싱크탱크 생활정치연구소 멤버 등이 함께하고 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고교동문으로 노무현 정부 청와대 비서관을 지낸 김택수 변호사를 공보담당 대변인으로 임명했다. 여기에 임 전 실장과 친분이 두터운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과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의 교분관계가 거론되고 있어 친문 지원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당권구도가 사실상 이낙연-김부겸 양강구도로 굳어지면서 당 대표 경쟁도 격화되는 양상이다.


김부겸 전 의원 측은 최근 측근 인사가 이낙연 의원 측을 돕기로 하자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의원 측 캠프 관계자는 "당내 경쟁에서 어떻게 측근 빼가기를 할 수 있냐"며 "이런 방식으로 우릴 이기려 하면 만약 이 의원이 당권을 잡고 대권으로 직행한다 해도 우리가 승복하고 도울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이 의원 측은 김 전 의원 측근을 빼갔다는 김부겸 캠프 주장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