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조선기자재업계 애로사항 적극 지원

김재현 기자 / jaeh083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5-29 17:31: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5.28. 부산상공회의소 중회의실에서 조선기자재업계와 현장간담회 개최
부산시, 중기부, 조선기자재업계, 금융기관 등 관계자 참석

[부산=김재현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기자재업계와 간담회를 5. 28.개최했다.

간담회는 박성훈 경제부시장 주재로 부산의 대표적 조선기자재기업인 ㈜선보공업, ㈜반도마린 등 9개사와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및 부산신용보증기금 등이 참석했다.

시는 조선기자재 기업 유동성 자금지원, 조선기자재 해외 판로 개척 및 수출지원, 친환경선박 등 미래선박 핵심기술 확보 기반 구축 등 조선산업 지원 추진현황을 설명했고, 기업들은 조선기자재업계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추가로 필요한 지원방안을 건의했다.

구체적으로 기업들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수주가 급감하고 있어 운영자금 확보에 어려움이 있으므로 ▲1,000억 원 특례보증 추가 출연 및 신용등급 완화 ▲부산시 소유 노후 관공선 교체를 추경예산 반영 ▲스마트복합물류센터 건립 지원 등을 요청했다.

또한, 정부와 조선소가 출연하여 한국무역보험공사,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및 부산신용보증기금에서 운영 중인 조선기자재 제작금융 보증제도에 대하여는 심사기준 완화 남은 금액 신속히 집행, 그리고 보증기한 최대 2년까지 연장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부산시와 한국무역보험공사 등 금융기관은 건의된 사항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하였고,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에서 부족한 보증금액에 대하여 조선기자재업계에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약속했다.

박 경제부시장은 “조선기자재 업계 건의사항에 대하여 우리 시가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사항은 적극 반영하고, 중앙정부나 금융기관에 건의할 사항은 적극 건의하여,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움을 업계와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