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품귀대란 개성공단 재가동이 해결책?

김종섭 기자 / kdh46@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3-11 11:31: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마스크생산업체 50여 개, 위생방호복 제조업체 64개 및 숙련공 3만 5천명으로 대량생산 가능해

 

개성공단 재개로 연일 계속되는 마스크 품귀 대란을 해소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부산광역시의회 남북교류협력특별위원회는 11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마스크 품귀 대란에 따른 ‘개성공단 가동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에 따르면 개성공단에는 일 20만 장의 마스크를 생산 할 수 있는 업체 1개사와 면 마스크 및 위생방호복을 제조할 수 있는 전환업체가 각각50개,  64개사가 있다.

 

특히, 약 3만 5천여 명의 숙련된 북측 노동자가 대기하고 있어 대량생산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 수요까지 감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남북특위는 성명서를 통해 정부는 개성공단 제봉업체의 즉각적인 가동을 검토해 줄 것을 권고했다.


또한,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해 마스크 대란을 해소하고 위기를 기회로 삼아 남북관계 개선을 적극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남북특위 신상해 위원장은“정부가 코로나 사태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개성공단 재가동의 필요성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이를 통해 코로나19도 극복하고 남북관계도 복원할 수 있다”며 “시의회는 개성공단 재가동을 강력하게 촉구하며 개성공단 입주 부산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조례를 제정하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