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제3회 광주 사회적경제 배리어프리 영화제’개막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0 11:33: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광주시, 12~14일, 배리어프리 영화 7회 상영...사회적경제 사회공헌홍보관·광주 소셜굿즈 아이디어 쇼케이스 등도 운영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광주과학기술원(GIST) 오룡관 다목적홀에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제3회 광주 사회적경제 배리어프리 영화제’를 개최한다.

광주광역시 배리어프리영화제 포스터

 

배리어프리 영화제는 장벽이 없는 세상을 뜻하는‘배리어프리(Barrier-Free)’와‘영화’를 결합해 신체적 핸디캡과 언어적 장벽을 넘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행사다.

 

올해 광주사회적경제 사회공헌기념 행사로, 광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가 주관하고 사회적경제기업과 사학연금공단, 한국전력공사, 한전KPS, 코레일, 광주은행 등 지역의 기관, 기업들이 후원하며 광주광역시장애인종합지원센터, 광주장애인총연합, 시각장애인연합회, 농아인협회 등이 참여하는 등 지역사회가 함께 하는 영화제라는데 의미가 있다.

 

영화제에서는 개막작인 다큐멘터리 영화‘김복동’을 시작으로 엄마의 공책, 일 포스티노, 천국의 속삭임, 족구왕, 마당을 나온 암탉, 미라클 밸리에(폐막작) 등 총 7편이 상영된다.

 

특히, 시각장애인을 위한 화면해설과 청각장애인을 위해 한글자막을 넣어 상영하며, 장애 인식 개선을 위해 안대를 착용하고 영화를 보는 장애체험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영화제와 함께 ▲다양한 사회적경제 기업이 참여한‘문화센터 프로그램’ 운영 ▲공공기관과 일반기업, 사회적경제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을 전시하고 우수사회공헌 활동을 시상하는‘사회적경제 사회공헌 홍보관’운영 ▲지역 자원을 활용해 지역 공공기관과 협업해 만든 사회공헌 모델인 ‘광주 소셜굿즈 아이디어 쇼케이스’심사 및 시상 등 다양한 행사도 열린다.

 

박남언 시 일자리경제실장은“공공기관과 지역 기업, 사회적기업이 함께 지역 사회 문제 해결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 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