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2020 더(The)혁신위원회' 출범에 당내 반응 엇갈려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18 11:37: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개혁과제 만회 위한 조치" VS "특정인에 유리한 경선룰 때문"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스마트 100년 정당"을 기치로 출범시킨 '2020 더(The)혁신위원회'에 대해 내년 재보궐이나 대선을 앞두고 특정인에게 유리한 경선 룰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등 당내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당 관계자는 18일 “지난 4·15총선에서 비례 위성정당까지 포함해 180석이라는 엄청난 성과를 확보하고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개혁 과제 이행이 지지부진한 상황을 만회하기 위한 조치"라며 “기우”라고 일축했다.


이어 "지금 우리 당은 200만 당원 시대로 당원들이 당무에 참여할 수 있는 폭을 더 넓혀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혁신위원장을 맡은 김종민 의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막중한 책임을 안고 있는 민주당 역할이 어떻게 변화돼야 하는지 방향을 잡는 것이 혁신위의 핵심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당원 의견 수렴을 이유로 그간 논란이 돼 온 당내 경선에서의 대의원과 권리당원, 일반당원의 득표 가중치를 손보려는 것 아니냐는 당내 일각의 의구심은 여전한 분위기다. 


실제 민주당 소속 모 의원은 “친문 지지층의 도움으로 당 대표 직을 거머쥔 이 대표가 친문 성향 권리당원 비중을 높여 대선 레이스를 유리하게 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며 "과거에도 '100년 정당', '온라인 정당' 등을 언급하는 혁신위를 통해 대표가 당에 대한 영향력을 높이려던 사례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 200만 당원 중 80만명 가량이 권리당원으로 충분히 자기 목소리를 내고 있고, 총선과 지방선거 등 실제 선거과정에서는 지역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활동을 하고 있는 당원들의 역할이 큰데 온라인 당원의 목소리에만 더 귀를 기울이겠다는 것은 합당하지 않은 처사”라고 지적했다.


현재 민주당 당대표 선거는 대의원 표를 전체의 45%, 권리당원 표를 40%, 일반 국민여론조사 결과를 10%, 일반당원 여론조사를 5%로 각각 환산한 후 이를 합산해 가장 많이 득표한 후보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