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소방서, 부처님 오신 날 대비 특별 경계근무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5-29 11:43: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흥사, 미황사 등 전통사찰 많은 인파 방문 예상, 화재 및 안전사고 대비 만전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소방서는 부처님 오신 날 봉축행사로 인한 산불 및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29일 오후 6시부터 31일 오전 9시까지 재난 초기대응태세 확립을 위한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 부처님 오신 날 전통사찰 소방안전 지킴이 캐릭터(character) IMG / 해남소방서 제공


이번 특별경계근무는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그동안 방문을 자제했던 시민들과 신자들의 사찰 방문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산불 및 각종 사고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해남소방서는 ▲긴급 상황 대비 가용 소방력 100% 즉시 대응태세 유지 ▲전통사찰(대흥사, 미황사, 쌍계사, 신흥사) 1일 3회 화재예방순찰 ▲관계인 대상 사전 화재예방교육 ▲전통사찰 소방력 전진배치 ▲유관기관과 협조체계 강화 및 비상연락망 유지 등 신속한 현장대응 활동 구축에 초점을 맞춰 임할 예정이다.

해남소방서 관계자는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으로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화재 및 안전사고 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