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만의 정서를 풍성하게 채우다…섬세한 프로덕션 ‘화제’

나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6 11:45: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넣은 섬세한 프로덕션으로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너의 결혼식’을 통해 세월의 흐름에 따른 캐릭터의 정서를 섬세하게 담아낸 이성재 촬영감독은 과거와 현재가 오가는 극의 시점에 따라 변화하는 배우의 감정을 밀도 있게 포착했다.

‘화차’, ‘더 킹’에 참여했으며 ‘미쓰백’, ‘도어락’에서 집이라는 일상적인 공간에 날 선 캐릭터의 긴장감을 불어넣었던 이나겸 미술감독은 단순히 일상적인 공간의 구현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지영의 삶과 감정이 녹아있는 실내 공간 디자인으로 ‘82년생 김지영’만의 정서를 완성했다.

여기에 ‘명량’, ‘강철비’, ‘1987’ 등에 참여하고 2018년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음악상을 수상한 바 있는 김태성 음악감독은 변화하는 인물의 감정에 섬세한 선율을 더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