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A형간염 유발‘조개젓’섭취 중지 당부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7 11:46: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질병관리본부, A형간염 유행의 주요원인은 오염된 조개젓...안전성 확인 시까지 섭취중단 권고

 

 

[강진=정찬남 기자] 전남 강진군보건소는 지난 11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올해 A형간염 유행의 주요 요인을 오염된 조개젓으로 확인하고,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 권고하는 발표에 따라 즉시 관내 읍.면사무소, 보건기관에서 군민들에게 적극 알릴 수 있도록 조치했다.
 사진, 강진군 제공

.

16일 보건소 관계자에 따르면 2019년 A형간염 발생건수는 전국 1만4천533명(’19.9.16.기준)으로 전남 136명, 강진에서 4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또 30∼40대 연령이 전체 환자의 73.4%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

A형간염의 주요 증상은 보통 심한 피로감, 식욕부진, 메스꺼움,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황달이 동반되기도 한다.

 

소아는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없거나 경증으로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으나, 성인의 경우 70%이상 증상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전격성 간염으로 사망할 수 있다.

A형간염 예방을 위해서는 물 끓여 마시기, 음식 익혀 먹기, 위생적인 조리과정 준수, 올바른 손 씻기 등을 실천해야 한다.

 

또 A형간염 면역이 없는 경우 6∼12개월 간격으로 2회 접종해 면역을 획득할 수 있으며, 특히 B형, C형간염 환자, 간경변환자, 혈액응고질환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적극 권장한다.

 

김태령 보건소장은“A형간염 예방을 위해 질병관리본부에서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하고, A형간염 항체가 없는 분들은 예방접종과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