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야권 힘을 합쳐야 한다”...국민의힘과 통합 가능성 언급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24 11:50: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태규 “안 대표, 서울시장 출마 검토한 적 없지만 배제하지 않는다”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유력 후보로 관심을 받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4일 “국민의힘과 힘을 합쳐야 한다”며 통합 가능성을 시사하고 나서 정치권 이목이 쏠리는 모양새다.


안 대표는 이날 '시사저널'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으로부터) 구체적으로 제안받은 것도 없고, 생각해 본 적도 없다”면서도 “문재인 정부 폭정에 맞서 야권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전까지는 치열한 경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전날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혁신포럼에 강연자로 나서 "현재 야권에 귀를 닫은 사람들의 관심을 돌리기 위한 혁신 경쟁을 벌일 때"라며 "지금은 선거 준비라든지 통합·연대를 고민할 수준은 안 된 것 같다"고 선을 그은 것과는 차이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장제원 의원은 "'아직은 통합의 때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지만 강연을 들으며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정국 상황에 대한 인식, 정권교체에 대한 절실함 그리고 혁신 과제에 대한 방향에 있어 연대와 통합이 결코 불가능하지 않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안 대표의 복심으로 통하는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도 이날 KBS라디오에서 “정권을 교체하려면 힘을 합쳐야 한다는데 동의한다”고 힘을 실었다. 


이 의원은 다만 “합쳐서 어떤 새로움을 보여줄지 명분도, 내용도 있어야 국민들이 공감할 것”이라며 “그래야 현재 정부여당에 실망한 많은 분들이 야권을 대안세력으로 보지 않겠나. 그 부분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서도 “안 대표가 서울시장 출마를 생각해 본 적도 없고 내부 검토를 한 적도 없다”면서도 “원천적으로 배제하진 않는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어 “정치가 생물이고 언제 어떻게 살아 뛸 수 있을지 모른다”면서 “국민의힘 의원들도 안 대표가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가 아니냐는 말씀을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