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모집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11:50: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총 50명, 2월7일까지 5개 자치구 접수...납부안내 전화·체납자 실태조사·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보조 등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올해‘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을 모집한다.

 

모집 인원은 동구 6명, 서구 11명, 남구 7명, 북구 13명, 광산구 13명 등 총 50명이며, 29일부터 2월7일까지 5개 자치구에서 접수한다.

 

‘시민과 함께하는 체납정리반’은 자치구에 소속돼 세무공무원과 함께 소액 체납자에 대한 전화납부 안내, 체납자 실태조사,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보조 활동을 하게 된다.

 

상반기에는 3월2일부터 5월31일까지 운영하고, 근무시간은 자치구 실정에 따라 조정한다.

※하반기는 9월~ 10월말 운영 예정

 

지난해에는 상반기(3~5월)와 하반기(9~11월)로 나눠 지방세 체납자에 대한 납부안내 전화와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활동으로 체납액 56억원을 징수했다.

 

체납정리반은 광주시에 주소를 둔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자세한 사항은 거주하고 있는 자치구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한편, 시는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해서는 세무공무원이 각종 재산압류와 공매처분, 명단공개, 출국금지, 공공정보등록 등 법령이 허용하는 강력한 체납처분을 철저히 시행할 계획이다.

 

다만, 세금 납부 의지가 있고 재기 가능한 영세기업과 서민 등 생계형 체납자로 판단될 경우 징수·체납처분 유예, 행정제재 유보 등을 통해 경제적 자립과 재기의 기회를 뒷받침할 예정이다.

 

이승철 시 세정담당관은“미납 지방세가 있는 경우 빠른 시일 내 납부하고, 납부안내 전화나 실태조사를 위한 방문 시 체납사유 등을 성실히 소명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