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복지사각지대 발굴‘총력’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16 11:53: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생활이 어려운 이웃을 찾아 주세요.”

 영암군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 홍보 현수막 / 영암군 제공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경자년 새해 성장과 복지라는 선순환 정책기조의 틀을 바탕으로 복지사각지대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사회복지분야에서 관공서 위주 일방적 복지패러다임과 대비되는 민관협력 양방향 복지패러다임으로 대전환,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복지기동대원, 복지이장 등 민관협력 인적 네트워크 활성화로 지역사회 복지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나가는 협업체계를 구축한 가운데, 동절기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정부지원이 절실함에도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는 독거노인, 아동, 한부모, 장애인, 쪽방 거주자 등 취약계층별 위기가구를 다음달 2월말까지 일제 발굴 조사하고 있다.

 

군(주민복지과)은 지난 11월‘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 지원 대책’을 수립하고 복지관련 모든 부서와 11개 읍면에서 일정에 따라 겨울철 사회취약계층 발굴 지원에 총력을 기울여 군민 모두“더불어 잘 사는 희망복지”를 실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는 사회보장급여법에서 신고의무 규정인“누구든지 출산, 양육, 실업, 노령, 장애, 질병, 빈곤 및 사망 등의 사회적 위험으로 인해 사회보장급여를 필요로 하는 지원대상자를 발견했을 때에는 국가 및 자치단체에 알려야 한다.”는 것과 같은 정책방향으로 날씨가 한층 추워지고 있는 요즈음 사회적 가치실현 구성원의 한 주체로서의 군민 모두가 주변 어려운 이웃을 관할읍면사무소에 적극적으로 알리면 군에서는 관련법령에 근거해 최대한 지원방안을 찾아간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사회취약계층의 경우 수많은 복지제도에도 불구하고 신청절차와 방법에 대한 정보차단 또는 행정관료 문턱 앞에 결국 도움이 필요함에도 소외받는 경향도 있다. 따뜻한 복지마인드와 무한돌봄의 자세로 상담 안내하도록 직원들에 대한 대민친절교육도 강화하겠다.”며 의지를 보였으며 복지콜센터 129와 인터넷 웹사이트‘복지로’에서는 지역별·생애주기별 다양한 복지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