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전국 최초 3無농업 실천 선포식 가져

이영수 기자 / ly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5-28 17:28: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제초제, 생장조정제, 착색제 없는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 생산
농업생태계 보전과 안전 먹거리 생산하는 일석이조 3無농업 추진
[거창=이영수 기자]
 

거창군은 28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3無농업 실천 참여농가, 군의회 의장과 의원, 농협군지부장, 농업관련단체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無농업 실천 선포식을 가졌다.
이날 선포식은 군수 인사말씀, 내빈축사, 경과보고, 특강, 3無농업 선포 및 결의,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3無농업은 농업생태계 보전은 물론 소비자들의 건강까지 생각해 제초제, 생장조정제, 착색제를 사용하지 않는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해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거창군은 올해 초 방침을 결정하고, 참여 희망 농가를 모집한 결과 438농가 533ha를 신청을 받아 이날 선포식을 개최했다.
특히, 올바른 사업추진을 위해 사업실천 점검단 운영, 재배농산물·토양 화학적 분석과 농약안정정보시스템 매출 내역 점검 등 실천 여부를 모니터링 한다.
또한, 제초제, 성장조정제, 착색제를 사용하지 않고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한 농가에는 ㎡당 50원, 농가당 최고 50만원까지 장려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3無농업을 군을 대표하는 친환경 농산물로 브랜드화해 학교급식과 공공급식에 우선 공급하고, 거창푸드종합센터와 하나로마트 로컬푸드 직매장에 판매함으로써 농가의 실질적인 소득향상과 건강 먹거리 생산자로서의 자존감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이제는 농업인 스스로가 농촌의 공익적 가치를 높이고, 건강한 먹거리 생산으로 국민 건강을 책임지는 역할을 해야 하며, 3無농업을 우리군 특화 농업정책으로 발전시켜 농가소득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홍희 군의회 의장은 “오늘 선포식을 계기로 3無농업이 올바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군민 모두의 지혜와 실천이 필요하고, 군의회도 관심을 가지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특강으로는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농업회의소 김훈규 사무국장이 ‘우리농업의 공익적 가치”라는 주제로 자연 순환농업을 강조했다.
이번 3無농업은 전국 최초로 거창군에서 농촌의 환경을 살리고, 국민의 건강도 책임지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는 만큼 앞으로 결과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