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월출산 국화축제’, 주말 동안 관람객 15만여 명‘인산인해’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8 12:06: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볼거리·즐길거리 풍성...국화축제 개장 축하쇼 등 주말동안 15만여 명 구름인파 장사진...남도 넘어 대한민국 대표 국화축제 위상 높혀

  영암군이 개최한 월출산 국화축제장을 찾은 수 많은 관람객들=영암군 제공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군수 전동평)에서는 지난 26일, 氣찬랜드에서 2019 월출산 국화축제를 개장, 주말동안 15만여 명의 구름인파가 몰려 대박이 났다고 밝혔다.

 

오는 11월 10일까지 16일간의 일정으로 펼쳐지는 월출산 국화축제는 1억 송이 국화 향연과 분재국·모형작, 화훼작품·조형물 등 국화분화 24만여 점을 배치하고 공연·참여·체험행사 등 5개 부문 54종 프로그램이 펼쳐지게 된다.

 

군에서는 KBS특집 공개방송 월출산 국화축제 개장 축하쇼에 민혜경, 김범룡, 김상배, 윤태규, 현진우, 김양, 유진표, 조은하 등 초청가수의 축하공연이 진행되어 관람객의 흥을 한껏 북돋아 주었다.또한, 국립공원 월출산과 연계한 단풍 트레킹, 용추폭포 단풍 나들이, 감성미션 스탬프 투어, 국화꽃길 보물찾기 등 참여행사를 마련해 관람객과 함께하는 축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氣찬랜드 축제장 전역에 국화차시음회, 국화꽃 플라워아트 체험, 가족 캐리커쳐 드로잉, 풍금이 있는 추억의 교실, 가을편지 느린우체통, 기찬 문방구, 활기충전 건식족욕 체험, 전통주 시음회 등을 배치해 국화 향연과 참여·체험행사를 즐기는 공간을 만들어 관람객의 높은 호응을 받고 있다.

 

주말동안, 15만여 명의 구름인파가 몰리면서 축제장 내 향토음식판매관과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영암청년 플리마켓, 맛있는 푸드트럭, 달마지쌀 떡메치기는 문전성시를 이루면서 대부분 재료가 소진되는 등 지역경제에 큰 파급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방문객들이 몰리면서 발 디딜 틈이 없을 만큼 성황을 이룬 이번 축제는 체험부스에도 사람들이 몰리면서 대기번호가 이어졌고 인근 음식업소와 커피숍에는 예약이 넘쳐 손님을 받을 수 없는 기현상을 보이기도 했다.

 

​앞으로, 일주일이 지나면 국화꽃이 만개하고 국향 버스킹, 월출산 가을낭만 콘서트, 전국 청소년트로트가요제, 사랑품은 국화프러포즈와 대표 프로그램인‘국화 꽃마차 퍼레이드’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이어져 더욱 많은 관람객이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또한, 29일 오후 2시에는 국화축제 개장식과 함께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건립된 한국트로트가요센터 개관식이 준비되어 트로트의 역사를 한눈에 볼수 있는 공간으로 관람객들에서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전동평 군수는“올해 국화축제는 100만 명 관람객을 목표로 남도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화축제로 명품·경제·안전축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더욱 다양한 볼거리와 특색 있는 국화작품으로 업그레이드 시킨 만큼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며 남도 문화관광의 중심지로 영암의 위상을 한껏 드높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