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추석 전 수해성금 400세대, 4천만 원 현금지원

이영수 기자 / ly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27 10:30: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국각지 20여 개 개인·단체 성금 모금, 훈훈한 추석 맞아 [거창=이영수 기자]
 

거창군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해민을 돕기 위해 지난 8월 24일부터 9월 18일까지 약 한 달여 동안 성금 모금 운동을 펼쳐 현금 4천만 원을 모았고, 지난 23일 수해민 1세대당 10만 원씩 총 400세대에 4천만 원의 현금을 지원했다.

군에서는 지원대상자 선정에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국가재난안전관리시스템(NDMS)에 등록된 세대 중에서 읍면별 피해비율에 따라 1차 지원 금액을 정하였고, 2차로 읍면에서 재난지수, 재산, 생활상태 등을 고려하여 최종 대상자를 선정했으며, 이는 지난 17일 대한적십자사 경상남도지사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되었다.

특히, 거창군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자 대한적십자사에 거창군 단독 계좌개설을 요청하였고, 이를 통해 성금모금 전액을 거창군민들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약 한 달여 간의 집중모금기간 동안 20여 개 개인, 동우회, 기관단체들의 모금이 이어졌고, 또한, 거창군청 간부공무원, 읍면장뿐만 아니라 수해현장에서 직접 발로 뛴 공무원들도 모금행렬에 동참하여 민관군이 하나 되어 수해민 돕기에 힘을 보탰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올해 2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상황에 8월 집중호우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또 다른 시련을 우리에게 안겨주었지만, 불행 중 다행히도 우리군은 합천, 하동 등 인근 군에 비하면 비교적 사유시설의 피해가 적어, 공공시설에 대한 신속한 복구에 총력을 기울일 수 있었다”며,

“특히, 신속한 복구에 지원을 아끼지 않은 자원봉사자, 어려운 살림살이 속에도 나보다 더 어려운 분들을 위해 써달라고 찾아주신 성금기탁자, 그리고 전국각지에서 한걸음에 달려와 거창을 응원해 주신 각 기관단체장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추석은 코로나19 사태가 또다시 악화될 수 있는 중요한 시기이니만큼 군민여러분께서는 가급적 고향, 친지 방문자와의 접촉을 자제하고, 마스크 쓰기, 사회적거리두기 실천지침을 준수하여 가족과 함께 건강한 추석 보내시길 바란다”고 하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