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명절증후군' 극복하는 호캉스 수요 증가

고수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12:09: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호캉스 추천 호텔’ 행사 진행… 최대 82% 할인

▲ (사진제공=여기어때)

 

[시민일보 = 고수현 기자]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이 지나면서 장거리 운전, 가사노동 등 '명절증후군'을 극복하는 '호캉스' 수요가 늘어났다.

28일 여기어때의 숙소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설 연휴 직후 1주일간 숙박 예약은 '호텔·리조트' 부문이 60.1%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2019년 2월6일~11일) 대비 8.4%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명절을 가족과 보낸 후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는 트렌드가 올해 예약 데이터에도 반영됐다.

연휴 기간 누적된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귀경길에 여행을 즐기는 D턴족을 포함한 여행객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22일 기준, 27일~2월1일 숙박하는 예약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히 호텔·리조트 예약이 가장 많은 날은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로 나타났다.

이어 숙소 예약이 많은 날은 오는 30일과 2월1일로, '주말'에 여행수요가 몰렸다.

지난해 '평일(수, 목)'에 여행 수요가 몰렸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작년 설 연휴는 단 2일의 휴가로 9일의 황금연휴를 보낼 수 있었지만, 이번 명절은 ‘샌드위치 데이’가 없기 때문에 오히려 주말에 국내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어때는 이와 같은 호캉스 수요를 반영해 '명절증후군 극복하기, 호캉스 추천호텔'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는 오는 2월10일까지 1, 2차에 나눠 전국 유명 '호캉스 맛집'을 선별해 국내여행을 준비하는 고객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여수베네치아 호텔&리조트, 힐튼 경주 등이 포함된 1차 라인업은 오는 2월3일까지 만날 수 있다.

2차 호캉스 라인업은 4일 공개되며, 10일까지 판매한다.

최대 82%의 할인율을 제공하고, 이외 최대 2만원 할인쿠폰과 업체별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

이와 관련된 상세내용은 행사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명절에 고단했던 몸과 마음을 달래는 여행객을 위해 합리적 가격을 선물하는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