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녕군,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모의훈련 실시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5 15:47: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행정·공공기관 직원차량 2부제 시행 및 공용차량 운행 제한 [창녕=최성일 기자]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초미세먼지 재난을 대비한 비상저감조치 2단계인 주의단계를 가정해 오는 15일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실전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전국 행정·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시행되는 이번 훈련에 창녕군과 공공기관 직원 차량 2부제 시행 및 관용(공용)차량 운행 전면제한 등을 실시한다.

모의훈련 당일인 1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4시까지 군청(창녕.남지읍 포함) 및 공공기관 직원 차량(긴급자동차, 환경친화적 자동차, 영유아·임산부·장애인 표지 부착차량 등 제외)에 대하여 2부제를 시행(차량등록번호 끝자리 홀수 운행)한다.
 
또한, 오전 6시부터 오후 4시까지 관용(공용)차량에 대하여 운행 전면제한(긴급자동차, 지도·점검 업무수행 필수차량, 환경친화적 자동차 등 적용제외 비표 부착 차량 제외)을 실시한다.

군은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실전훈련은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12월~다음해 3월까지)대비 차질 없는 대응준비와 훈련에서 나타나는 문제점과 개선책을 마련을 통해 유기적인 재난위기 대응체계를 구축하는데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한정우 군수는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함에 따라 전 직원 차량2부제에 선도적으로 참여하여 주기 바라며, 실제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전 군민이 환경친화적 차량 운행과 실외 활동 시 미세먼지 마스크 착용 등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요령에 따라 행동하여 주실 것을 바란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