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글로벌 파이낸스 ‘글로벌 최우수 무역금융 혁신은행’ 시상식서 국내 은행 유일 선정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20 12:16: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세계적 금융전문지 글로벌 파이낸스가 주관하는 ‘2020년 최우수 무역금융-공급망금융 시상식(World’s Best Trade Finance and Supply Chain Finance Awards for 2020)’에서 신한은행이 ‘글로벌 최우수 무역금융 혁신은행(Most Innovative Bank for Trade Finance)’으로 선정됐다.

 

시상 주관사인 글로벌 파이낸스는 전세계 186개국 5만여명 이상의 최고경영자(CEO)와 금융전문가가 구독하는 금융 전문매체로 매년 다양한 분야에서 우수 은행들을 선정하여 발표하고 있다.

 

특히 이번 시상식에서 글로벌 최우수 무역금융-공급망금융 은행으로 선정된 은행들은 국내 은행 가운데에는 신한은행만이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신한은행은 수출입기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신상품 출시와 함께 국내외 무역금융 관련 디지털 신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블록체인, AI(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무역금융 분야에 접목하기 위해 노력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선진은행을 포함한 전세계 97개국 은행들과의 경쟁을 통해 무역금융 분야 최우수 혁신은행으로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수출입기업에 혁신적이고 차별적인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고 무역금융 분야 선도 은행으로서의 위상을 지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신한은행은 2016년에 ‘외국환부문 대한민국 최우수 혁신은행(The Innovators -Foreign Exchange)’, 2018년과 2019년에는 2년 연속 ‘외국환부문 글로벌 최우수 혁신은행’으로 선정된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