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7월 공수처장 임명돼야...관련법 개정하겠다”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02 12:27: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안철수 “노골적 협박...법개정, 꿈도 꾸지 말라” 경고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일 "꿈도 꾸지 말라”며 더불어민주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관련 법개정 움직임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이날 국회 법사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호중 민주당 의원이 MBC라디오에 출연해 "7월 15일 전에 공수처장이 임명돼야 한다"며 "통합당이 응하지 않을 시 공수처법 개정 명분을 통합당이 제공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윤 의원은 "공수처를 출범시켜 고위공직자 부패범죄를 뿌리 뽑아야 한다는 것이 지난 20대 국회에서 이 법을 통과시킨 이유"라며 “7월 국회에서 공수처 관련 법개정에 나서겠다”고 자신감과 함께 강행의지를 드러냈다. 


이에 대해 안철수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벌써 여당 대표 입에서 법 개정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며 “공수처법을 바꿔 야당의 공직 후보자 추천권을 강탈하고 정권에 부역하는 인사를 임명한다면 이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의회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역사에 남을 범죄가 될 것”이라며 경고했다.


특히 “야당의 공수처장 추천권을 무력화하고, 자신의 입맛에 맞는 사람을 앉히겠다는 노골적인 협박”이라며 “독선적인 사이다 정치는 결국 독재라는 당뇨병 정치를 낳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와 여당의 무소불위의 독주는 곧 독재가 될 것"이라며 "과거 군부독재의 불의에 맞서 싸웠던 정의는 사라지고, 어느덧 닮은꼴로 그 악행을 답습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