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녕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 긴급 방역대책 추진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9 12:29: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방역대책본부 설치 24시간 비상상황 유지

[창녕=최성일 기자]

 

창녕군(군수 한정우)는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의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최초로 발생함에 따라 군수를 본부장으로 하는 방역대책본부를 설치하여 24시간 비상상황을 유지하는 등 긴급 방역대책에 나서고 있다.

양돈 농가별로 지정된 아프리카돼지열병 담당관이 임상 증상 예찰, 소독 등 농가방역관리 현황을 매일 점검하고 있으며, 기존 운영 하고있는 축산종합방역소를 24시간 연장 운영하여 축산 관련 차량은 반드시 소독필증을 교부받아 축산시설에 출입토록 조치했다.

양돈농가에 대하여는 매일 축사 내외부 소독 등을 실시할 것을 독려함과 동시에 5개 공동방제단과 군 보유 소독차량을 총동원하여 양돈농가와 주요도로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농가별로 생석회와 소독약품도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주요 유입경로인 발생지역 여행에 따른 직접 접촉에 대한 감염과 불법축산물 잔반급여 금지를 당부하고 있으며, 야생멧돼지로 인한 전파에도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집중 노력 하고 있다.

특히 한정우 군수는 “축산농가에서는 외부인이 농장에 방문을 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외국인 근로자를 포함한 축산관련자에 대하여 행사 및 모임을 금지하고 돼지와 직접 접촉하는 인력에 대한 방역관리를 철저히 해 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