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동계종택, 갈계리 임씨고가 ‘한국 민가 정원’ 발굴

이영수 기자 / ly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5 12:46: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상도 대표 정원 12곳 중 거창지역 2곳 포함
 
[거창=이영수 기자]

거창군은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국립수목원에서 경상도와 전라도 지역의 문화재 등록 민가정원 24곳 중 거창지역 2곳이 포함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국립수목원이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공동조사를 통해
거창 동계종택과 거창 갈계리 임씨고가 2곳을 포함한 경상도 지역의 대표 정원 12곳과 전라도 지역의 정원 12곳을 찾아낸 곳들로 아름다운 한국 민가정원의 특징이 잘 보존되어 있다.

‘민가’라는 용어는 백성의 집으로 궁궐, 관아, 사찰, 향교 등 공공건축과 구분되는 사적인 건축을 말하며, 넓은 의미에서는 상류주택인 궁집과 제택, 중류주택, 서민주택을 포함한다.

국가민속문화재 제205호인 거창 동계종택은 조선시대 문신인 동계 정온(1569~1641)의 생가로 후손들이 대를 이어 살아온 종택이다. 사랑마당과 안마당, 뒷마당으로 구분되어 있고 누마루 앞의 자연석 화단에 매실나무, 패랭이, 바위솔국, 꽃잔디 등이 식재되어 있다.

또한, 경상남도 민속문화재 제9호 거창 갈계리 임씨고가는 정자를 중심으로 담장 밑 화단을 따라 연산홍, 무도철쭉 등이 군식되어, 그 위로 다육식물을 식재한 기와들이 줄지어 배치되어 있고 조선시대 문신 갈천 임훈(1500~1584)이 살았던 가옥으로 1507년에 건립됐다.

거창군은 매년 문화재 보수정비사업을 통해 전통문화의 보존 전승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런 노력의 결실로 90개의 문화재가 지역 곳곳에 녹아들어 역사 깊은 문화도시의 변모를 갖추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