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자살예방 총력··· '찾아가는 이웃의 날' 운영 및 '자살예방 홍보' 추진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23 16:28: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역내 자살 고위험군에게 전달된 이웃키트. (사진제공=강서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지역내 자살률을 낮추고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주민들이 감염에 대한 우려와 사회적 관계 단절로 인해 우울감, 무기력감, 불안감 등 코로나 우울 현상을 겪고 있다.

문제는 코로나 우울이 심해지면 자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구는 이러한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찾아가는 이웃의 날' 운영과 '자살예방 집중 홍보'를 하고 있다.

먼저, 찾아가는 이웃의 날은 서울시 자원봉사센터와 협력해 자살 고위험군 주민들이 이웃 주민들과의 비대면 소통을 통해 고독감, 우울감을 완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이에 따라 구는 23일 찾아가는 이웃의 날 행사를 갖고 생명지킴이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강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에 등록된 우울 위험군 주민과 지역내 취약계층, 홀몸노인 등 자살 고위험군 주민 255명에게 1인당 2개씩 총 510개의 '이웃키트'를 전달했다.

이웃키트에는 이웃에게 안부를 전할 수 있는 메시지카드와 함께 나눌 수 있는 초콜릿, 견과류, 스티커, 손 소독제 등이 들어있다.

이웃키트를 받은 자살 고위험군 주민은 이웃에게 나누고 싶은 메시지를 적고, 이웃집 문고리에 걸어 비대면으로 이웃과의 만남을 진행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일상을 보내고 있는 자신뿐만 아니라 이웃까지 격려하면서 코로나 우울을 덜어낼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구는 지역내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시키고자 교통량과 유동인구가 많은 구청 사거리에 대형전광판을 활용하여 자살 예방 공익광고를 송출하고 있다.

또한 자살 예방 포스터를 제작해 동주민센터, 고용복지플러스센터, 아파트 엘레베이터 등 많은 주민들이 볼 수 있는 장소에 게시하는 등 자살 예방 집중 홍보도 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살위험 증가가 우려되는 상황이다"라며 "지역사회와 협력해 자살을 예방하는 한편, 지역내 생명존중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