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상징건축물 첫 지정

이기홍 기자 / lk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26 17:45: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백마 화사랑,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 권율장군 동상 등 3점 심의 통과

[고양=이기홍 기자] 고양시는 백마 화사랑(숲속의 섬),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 충장공 권율장군 동상과 행주대첩 부조 등 총 3점을 상징건축물로 최초 지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역사학, 건축학, 디자인, 향토사 등 각계의 전문가로 구성된 상징건축물 심의위원회은 서류심사와 현장조사를 거쳐 지난 20일 이번 3점을 고양시 상징건축물로 첫 지정했다.

그동안 고양시는 ‘탁월한 보존적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는 역사적·예술적·경관적으로 보존가치가 높은 건축물을 상징건축물로 지정, 보존하기 위해 지난 2019년 6월 ‘고양시 상징건축물 등 보호지정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심의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준비를 해왔다.

그리고 2019년 10월 심의위원회가 논의를 시작한 이후 1년여 만에 처음으로 건축물 3점이 의결을 통과, 상징건축물로 지정된 것이다.

이번에 지정된 상징건축물 3점 가운데 우선, 백마 화사랑(숲속의 섬)은 1986년에 건립된 40여 년의 역사를 지닌 건축물이다.

 

고양시 일산동구 애니골길에 위치한 백마 화사랑은 일산 신도시 개발 이전인 1980년대 대학생들이 즐겨 찾던 고양시의 대표적인 문화공간이었다.

 

▲ 사진제공=고양시청/백마 화사랑 숲속의 섬 전경

지금은 ‘숲속의 섬’이라는 이름의 카페로 운영되고 있는데 수십 년 전의 소품과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어 당대의 생활상, 문화, 예술, 장소성을 원형 그대로 유지한 건물로 그 상징성이 높아 상징건축물로 지정됐다.

두 번째는, 고양시 일산서구 햇살로 95번길 34-12에 위치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사저다.

 

본채와 별채로 나뉘어져 있는 건축물로 대통령 당선 이전인 1996년부터 1998년까지 고 김대중 대통령과 고 이휘호 여사가 실제 거주하던 곳이다.

 

이곳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는 한국 근현대 정치사에서 정치적 위기와 시간을 해석한 공간으로 한국 정치사 및 건축사를 상징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상징건축물로 지정됐다.

함께 지정된 세 번째 상징건축물은 충장공 권율 장군의 동상과 행주대첩 부조다.

 

▲ 사진제공=고양시청/권율장군 동상 & 행주대첩 부조

1986년 고 김세중 작가가 제작한 동상과 부조는 한국 근대 조각사를 대표하는 유작으로, 고양시 덕양구 행주외동 행주산성 내에 소재하고 있다.

 

 행주대첩의 승전 역사와 그 현장을 확인할 수 있는 역사적, 상징적 가치가 높은 곳으로 이번에 고양시 첫 상징건축물로 결정됐다.

고양시 관계자는 “이번에 상징건축물로 지정된 세 곳을 잘 보존하는 한편 고양시를 대표하는 지역 명소, 문화 명소로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라며, “또한 이 세 곳의 건축물을 다양한 문화, 예술, 교육의 공간으로 개방해 고양 시민들과 함께 또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 갈 예정이니 앞으로 많은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고양시에서 최초로 지정한 이번 3점의 상징건축물은 관보에 게시한 후 정식 상징건축물로 지정이 완료된다.

 

이번에 지정된 상징건축물 3점은 앞으로 건축물 보호와 활용을 위한 비용 지원 등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