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거버넌스] 서울 노원구, 4차산업형 창업공간 '노원 메이커스원' 큰 인기

황혜빈 / hhyeb@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3-04 17:47: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상상이 현실이 되는 공간··· 3D프린팅 메이커문화 명소로 주목
교육·장비 대여·시제품 제작등 지원
훈련·기업지원등 일자리플랫폼 구축
작년 교육 통해 55명 취·창업 성공
토요체험·3D프린팅 워크숍등 인기

▲ 노원 메이커스원에서 운영되고 있는 토요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과 학부모 모습. (사진제공=노원구청)

 

[시민일보 = 황혜빈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의 ‘노원 메이커스원’이 3D프린팅을 부담없이 경험해볼 수 있는 메이커 문화의 새로운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메이커’는 상상력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3D프린터 등 다양한 도구를 이용 스스로 구상하고 조립·개발하는 사람을 말한다.

단순히 만드는 행위를 벗어나 만드는 방법을 온라인을 통해 공유해 더 나은 것을 만들어가는 메이커 운동이 전세계적으로 번지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점차 활용영역이 많아지고 있는 3D프린팅은 메이커 문화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시간과 비용 등의 이유로 일반인 접근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구는 이 같은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메이커스원을 운영하고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다소 추상적일 수 있는 메이커 문화를 노원 메이커스원에서 구체적으로 체험해볼 수 있다”며 “특히 미래산업의 주요한 역할로 떠오르고 있는 3D프린팅 교육을 부담없이 받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니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시민일보>는 메이커 문화를 이끌고 있는 ‘노원 메이커스원’에 대해 살펴봤다.


■ 4차 산업형 맞춤 창업공간 

 

개관 이후 누적 방문객수가 5439명에 이르는 노원 메이커스원은 공릉동(동일로192길 74, 우은빌딩 7층)에 위치하고 있다.

4차 산업형 교육 인프라 구축 및 창업과 취업을 지원하고 메이커들에게 열린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2018년 11월에 설립됐다.

현재 3D프린팅을 비롯한 메이커 교육, 장비대여 및 시제품 제작 등을 지원하고 있다.


■ 매월 3D프린팅 관련 교육 제공

노원메이커스원에서는 ▲장비 필수 교육 ▲3D프린팅을 활용한 소프트웨어 교육 등을 받을 수 있다.

매월 진행되는 장비 필수 교육에서는 3D프린터, 레이저 커팅기, UV프린터 사용법을 배운다.

매월 중순 선착순으로 5명까지 접수를 받아 진행한다. 수강료는 무료다.

소프트웨어 교육은 3D프린트를 활용해 애니메이션 영화 속 인물캐릭터를 만들 수 있는 지브러시, 설계 초보자도 큰 어려움 없이 배울 수 있어 각광받고 있는 Fusion 360, 저작권 문제없이 누구나 사용가능한 오픈 소스 하드웨어로 유명한 작은 컴퓨터라 불리는 아누이노 교육 등으로 구성된다.

개관 후 지금까지 1152명이 이 두 과정을 수료했다.


■ 일자리 플랫폼 구축 박차

노원메이커스원은 단순 교육을 넘어 훈련 및 기업지원을 통한 일자리 플랫폼 구축에도 힘쓰고 있다.

2019년 한 해 동안 총 55명이 교육을 통해 취업과 창업을 했으며, 올해에는 장애인에도 교육을 통해 취업 등 진로에 도움을 제공할 계획이다.

장비 필수교육을 이수하고 회원이 되면 누구나 이곳의 3D프린터와 레이저 커팅기, UV프린터 등을 이용할 수 있다.

2019년 3D프린트 2717회, 레이저 커팅기 363회 출력을 지원했으며, 28개사 615건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기도 했다.

■ ‘토요체험’, ‘3D프린팅 워크숍’ 등 인기

이곳의 가장 인기있는 프로그램은 일일 체험인 ▲토요체험과 ▲3D프린팅 워크숍이다.

토요체험은 아이와 부모가 그날의 주제에 따라 다양한 도구를 활용해 메이커 문화를 느껴보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올해 첫 토요체험 주제는 ‘무드등 만들기’다.

초등학생 이상의 학생과 부모 각 1명이 짝이 돼 다양한 도구를 활용하며 무드등을 만든다.

정원 5가족 10명 이내이며, 체험비는 2인 2만원이다.

3D프린팅 워크숍은 3D프린터를 처음 접하는 입문자를 위한 과정이다.

대상은 중학교 이상 일반인이다. 자주 접할 수 없어 생소한 3D프린팅을 모델링부터 출력까지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수강료는 1인당 3만원이다.

일일체험은 프로그램이 대중화되지 않아 1팀 2명씩, 5팀 내외의 소규모로 진행하다 보니 2019년까지 비정기적으로 운영했었다.

올해는 그간의 호응을 토대로 강좌를 더 늘렸다.

구청 소식지와 홈페이지를 통해 강좌들이 안내되고 있다.

프로그램 접수는 노원메이커스원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이뤄지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