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거버넌스] 경기 김포시, 적극적 노인 복지정책 팔걷어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2 16:38: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빈틈없는 돌봄·자립기반 제공··· 품격있는 '건강 100세' 밀착지원
다양한 노인일자리 사업 추진··· 1800여명 참여
거동불편 노인들에 가사·주간보호서비스등 제공
AI로봇 '다솜이'로 홀몸노인 위험예방 서비스도

▲ 지역내 경로당을 방문한 정하영 김포시장이 노인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김포시청)

 

[김포=문찬식 기자] 신도시 인구유입과 고령화로 경기 김포시의 노인인구가 5만명을 넘어섰다.

시에 따르면 이 중 홀몸노인은 1만명에 달한다.

시는 민선7기 출범과 더불어 맞춤형 복지 강화와 품격 있는 노인복지를 목표로 노인들의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를 지원하고 있다.

<시민일보>는 적극적인 복지로 노인들의 건강한 노후를 지원하는 시의 노인복지정책에 대해 자세히 알아봤다.

■ 안정적 소득 기반과 사회활동 지원

정부는 노인의 안정적인 소득기반 제공을 위해 만 65세 이상, 소득 70% 이하인 가구에 소득·재산에 따라 최대 30만원까지 기초연금을 지급하고 있다.

현재 3만여명의 김포 노인들이 800억원이 넘는 기초연금을 수령했으며, 연금대상자와 지급액은 점차 늘어날 전망이다. 기초연금 상담과 신청접수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국민연금공단에서 가능하다.

또한, 시는 노인들의 사회참여 기회와 경제적 불안감을 해소를 위해 다양한 노인일자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39개 사업단 1800여명이 참여 중이며 2회 추경을 통해 공익활동 신규 참여자 100명, 기존 참여자 472명의 활동기간을 연장할 예정이다.

노인들은 현재 스쿨존 교통지원, 거리환경 지킴이, 보육교사 도우미, 쌀과자 제조 판매 등 여러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자신에게 적합한 사업에 참여해 경제적 기반 마련과 더불어 사회공헌으로 더욱 긍정적이고 활기찬 생활이 가능하다.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격은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권자이며 각 수행기관에 문의, 상담하면 된다.

아울러 시는 취미·여가문화 확대를 위한 복지관 및 노인대학, 노인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연령별, 계층별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사회관계를 맺는 활동처로서 기능별 특성에 따른 맞춤형 여가문화 문화 프로그램을 제공 중이다.

또한, 김포시노인종합복지관, 김포시북부노인복지관 노인상담센터에서는 홀몸노인이 외로움과 우울증에 시달리지 않도록 상담과 치유, 지역사회 연계를 위한 노인들의 정신적 지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노인돌봄 및 응급안전 서비스 제공

노인돌봄서비스는 혼자 힘으로 일상생활을 영위하기 어려운 노인에게 가사·활동지원 또는 주간보호서비스를 제공해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보장하는 제도다.

만 65세 이상의 노인 중에 가구소득(중위소득 160% 이하, 2인 가구 465만원)과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지원하며, 식사, 세면, 외출 시 동행 등 신변활동 지원 및 취사, 세탁 등 가사 지원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돌봄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건강보험공단에서 장기요양등급판정을 받아야 하며, 서비스 신청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능하다.

응급안전지원서비스는 안전에 취약한 홀몸노인· 중증장애인 가구에 가스·화재·활동감지기 및 응급호출버튼을 설치와 119연계로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140여명의 취약계층이 이용 중이며 향후 예산확보를 통해 신규장비를 도입해 더욱 더 개선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 AI로봇 도입…경로당 입식의자 보급

시는 5만여 노인의 여가문화 활성화와 경제적, 정서적 복지증진을 위해 복지관 증축 및 환경개선사업도 추진 중이다.

부족한 복지이용 공간과 서비스 제공을 위해 신도시내 통합사회복지관 건립을 계획하고 있으며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 학술 연구용역을 하고 있다.

또한, 내년부터 저소득층 노인에게 성인용 보행기구입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돌봄서비스도 한층 업그레이드한다.

한국정보화진흥원 공모사업으로 전국 지방정부 중 유일하게 선정된 ‘인공지능 로봇 다솜이’를 활용해 이달부터 200가구의 저소득 홀몸노인의 일상생활을 돕고 위험예방 서비스를 지원한다.

오는 2020년부터는 경로당 노인들의 편의증진을 위해 입식테이블, 의자 세트도 순차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정하영 시장은 “기초연금 인상, 일자리 확대 등을 통해 어르신의 노후 소득보장 및 자립기반을 마련하겠다”며 “복지 인프라를 구축해 여가도 충족하고 삶의 질이 향상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