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시대 급증하는 음주운전 왜?

시민일보 / siminilb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22 16:05: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천 미추홀경찰서 석암파출소 김준수
 

‘코로나’라는 전례없는 전염병은 우리의 일상을 송두리째 바꿔놓았다. 이러한 변화 속에서 우리를 더 슬프게 하는 사고들이 최근에 연이어 발생하였는데 바로 ‘음주교통사고’이다.

코로나 사태 이후 음주 운전 단속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잘못된 생각이 널리 퍼지면서 음주운전이 크게 증가하였다. 실제로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1월부터 지난 달 8월까지 수도권에서 음주운전 사고는 총 5000여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5%이상 증가했다.

지난 6일에는 대낮에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은 50대운전자가 낸 사고로 6살 아이가 숨졌으며, 9일에는 배달에 나선 50대 치킨집 주인이 중앙선을 넘은 음주 운전차량에 치여 숨지는 일도 있었다.

음주 운전으로 인한 사망사고의 경우 최소3년, 최고 무기징역까지 처벌하도록 한 ‘윤창호법’이 시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음주운전사고가 반복되고 있다. ‘윤창호법’이란 2018년 9월 부산 해운대구에서 만취 운전자 차량에 치여 뇌사 상태에 빠졌다가 숨진 윤창호씨의 이름을 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개정안’ 및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말한다.

이러한 원인을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음주측정기를 직접 부는 접촉식 단속이 아닌 비접촉식 방식으로, 일제검문식에서 선별식으로 실시하고 있어 이러한 변화로 운전자들의 경각심이 해이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항간에서는 음주단속을 하지 않는다는 유언비어 또한 퍼지고 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경찰에서는 비접촉음주감지기를 통해 계속 음주단속을 실시하고 있으며, 위 같은 음주사망사고 피해가 잇따르자 음주일제 단속 횟수를 늘리고 불시 점검도 하기로 하는 등 단속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추석연휴가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음주운전사고에 대한 걱정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강화된 음주단속 보다 더욱 더 중요한 것은 운전자들의 의식개선이다. 소중한 생명을 앗아가는 음주운전은 ‘실수’가 아닌 ‘잠재적 살인행위’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