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의회, ‘日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관련 대체 구매 검토 촉구 건의안’ 의결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7 17:24: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진선미 의원이 제26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해당 건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제공=강동구의회)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진선미 서울 강동구의원(강일동, 고덕1·2동)이 대표발의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관련 대체 구매 검토 촉구 건의안’이 지난 제26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소속의원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건의안에 따르면 강동구 지역내 공공기관은 일본 전범기업 제품구매에 대한 철저한 현황조사를 실시하고, 조사결과에 따라 대체 구매에 대한 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으며, 당장 2020년 예산 편성시부터 검토되도록 촉구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통과된 건의안은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최초로 건의된 것으로, 구의회는 향후 지역내 공공기관을 비롯해 일반 구민에게까지 올바른 역사인식을 정립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 의원은 “일부 일본 기업들이 대일 항쟁기 당시 전쟁물자 제공 등을 위해 우리나라 국민들을 강제로 동원하고 노동력을 착취하는 등 불법을 자행했음에도 아직까지 공식적인 사과는커녕 오히려 역사를 부정하고 우리나라 사법부의 공식적인 배상판결에도 제대로 응하지 않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 세금으로 물건을 구매하는 공공기관이 일본 전범기업의 물품을 구매하고 이를 강제지용 피해자들을 포함한 구민들이 이용할 경우 역사적·도의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이번 건의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