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의회, 올해 첫 정책토론회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5 16:40: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익활동 증진·지원방안 머리맞대
▲ ‘김포시 공익활동 증진 및 지원방안’토론회 진행 모습. (사진제공=김포시의회)

 

[김포=문찬식 기자] 경기 김포시의회가 최근 김포아트빌리지 다목적홀에서 ‘김포시 공익활동 증진 및 지원방안’을 주제로 올해 첫 정책토론회를 열고 김포시 공익활동 증진 및 지원방안에 대해 토론을 진행했다.


25일 시의회에 따르면 이날 토론회에는 좌장을 맡은 김옥균 의원과 강정모 시민교육콘텐츠연구소 소장, 송성영 경기도 공익활동촉진위원회 위원장, 김현 군포시 공익활동촉진 위원회 위원장, 이종준 김포경실련 사무국장, 조종술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부 김포마하이주민센터장, 곽종규 김포저널 대표, 임헌경 김포시 주민협치담당관이 참석했다.

먼저 ‘김포시 공익활동지원센터 설립추진 제언’을 주제로 발제에 나선 강정모 소장은 공익활동의 가치토대부터 공익활동지원센터의 필요성 및 운영전략까지 공익활동 활성화를 위한 전반적인 내용을 설명했는데 특히 “성숙한 시민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시민참여를 통한 갈등, 협력, 연대의 활성화가 필요하며 공익활동지원센터는 갈등을 조정하는 시민참여역량을 다져 민관이 협력하는 구조를 만드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조직의 필요성과 의미’를 주제로 발제에 나선 송성영 위원장은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의 필요성과 운영방향 ▲시군 공익활동 자원과의 연계방안 ▲경기도 31개 시군 시민사회현황 등 경기도의 공익활동 상황을 설명하며 “행정이 공익적 차원에서 시민사회와 손잡고, 희생만을 강요하는 단계를 넘어 파트너로서 정당하게 공적활동을 지원하는 협치를 통해 결국은 그 서비스가 시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후 진행된 토론에서 김현 위원장은 군포시의 TF 구성과 조례제정부터 촉진위원회 구성까지 공익활동지원센터 설립을 위한 활동경험과 이 과정에서 논의 된 센터의 역할, 정체성 등에 대해 설명하며 “지원센터가 중간지원조직으로서 방향성을 잃지 않으려면 행정과 시민사회 등 참여하는 모든 주체들의 적극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종준 사무국장은 시민단체의 관점에서 “김포지역에서 현재 공익활동을 하고 있는 시민단체 중 다수가 사무공간 확보나 운영인력에 필요한 재정이 부족한 상태이며 또한 자신들 다음에 누가 활동을 이어갈지 위기감을 가지고 있다”며 “공익활동을 위한 공유공간과 뒤를 이을 청년세대 활동여건 마련을 위해 지원센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종술 센터장은 “김포시 공익활동지원센터는 시민사회의 자발적 참여와 협치의 정신으로 상향식 설립방식으로 설립해야 하고, 공직자가 시민사회 활동에 대한 공감대를 가져야 하며, 더 나아가 지원센터가 공익활동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필요한 행정의 정보 등을 지원받을 수 있는 대의기관의 역할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곽종규 대표는 앞서 진행된 주제발표를 종합해 “공익활동지원이 단체장의 통제의 도구로 활용되서는 안되며 내부고발을 포함한 시민단체의 활동도 공익활동으로 보고 ‘지원은 하되 간섭을 하지 않는’ 문화정책이 적용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임헌경 주민협치담당관은 “김포시 행정차원에서 군포시의 사례를 참고해 짚을 것은 짚어서 전체적으로 긍정적인 방향을 모색해 체계적인 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좌장을 맡은 김옥균 의원은 “오늘 토론에서 나온 의견을 귀담아 조례를 제정하겠으며, 또한 이에 그치지 않고 시민의 목소리에 끊임없이 귀 기울여 김포시에 공익활동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토론회는 김포시의회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