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자가격리자 1日 1회 불시 방문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3-31 16:34: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강남·수서署와 협조체계 구축
이탈확인땐 무관용 원칙 적용
앱 미설치땐 2회 이상 방문

▲ 합동 현장점검을 하는 경찰관과 구청 담당자. (사진제공=강남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내 경찰서와 합동으로 1일 1회 자가격리 대상자를 불시에 방문하는 등 철저한 관리를 하고 있다.

31일 구에 따르면 강남·수서경찰서와 협조체계를 구축해 모니터링 담당자(구청 직원)와 경찰관이 함께 자가격리자를 1일 1회 불시 방문하고, 만일 전화연결이 안 되거나 격리 장소에 없는 경우 폐쇄회로(CC)TV 등으로 이탈 여부를 즉시 확인한다.

앞서 구는 정당한 사유 없는 자가격리 위반자 2명을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고발조치 했다.

아울러 구는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설치하지 않은 자의 경우 1일 4회 이상 건강상태를 전화로 직접 모니터링하고 2회 이상 불시에 방문해 점검 중이다.

김석래 구 재난안전과장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내달 5일부터 자가격리 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면서 “힘드시겠지만 자가격리에 적극 협조를 당부드리며, 무단이탈자에 대해서는 고발조치해 구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