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시 경기도의원, 소통간담회 개최

채종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4 14:11: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애인 복지시설 인권교육 필요"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도의회 정희시 보건복지위원장(더불어민주당·군포2)은 최근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실에서 최종현 부위원장(더민주·비례), 김원녀 경기도장애인복지시설협회장 등 관계자들과 ‘경기도장애인복지시설 직원 역량강화교육사업’ 등의 현안을 논의했다.

정 위원장 “복지시설은 인권보호가 최우선 과제인 만큼 경기도 모든 장애인복지시설 직원을 대상으로 수준 높은 인권침해 예방교육이 차질없이 선행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경기도의회에서도 장애인복지시설의 인권보장과 향상을 위해 관련 사업개발과 예산지원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최종현 부위원장은 “장애인복지시설 종사자들의 마음을 열고 심리적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교육도 중요하다”며 “인권교육에 대한 발상의 전환으로 질 높은 인권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장애인복지시설협회는 경기도내 장애인복지시설 직원을 대상으로 의무교육인 ‘인권침해 예방교육’을 비롯해 성희롱예방교육, 장애인인식개선교육, 행정회계교육 등 다양한 교육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