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문화재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와 공동 제작한 신작 무용극 선보여

이기홍 기자 / lk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6-10 13:09: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무용수이자 안무가 이선태, 그가 탄 바람과 버틴 바람, 다시 닻을 올리고 출항한 순간들...
다시 우리의 몸에 깃들 새로운 표현과 비유를 찾아보고자 한다”

- 민준호, 김설진, 이선태, 유연, 정종임 등 장르의 경계를 넘나드는 최고의 창작진

- ‘생활 속 거리두기’ 정부 지침 준수하며 ‘객석 거리두기 공연’ 지속

[고양=이기홍 기자] 고양문화재단은 오는 20일과 21일 이틀간 고양아람누리 새라새극장에서 상주단체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와 공동 제작한 신작 무용극 <돛닻>을 선보인다.

 

이번 작품은 현대무용수이자 안무가인 이선태가 그 만의 예술 세계를 만들어가는 과정을 담아낸 무용극으로, 자신의 세계를 집요하게 탐구하는 한 예술가의 인생 여정을 돛을 올리고 닻을 내리는 항해에 비유한다.

 

움직임을 극에 결합하는 참신한 시도로 창단 초기부터 독보적인 작품 세계를 이어오고 있는 ‘공연배달서비스 간다’가 지난해 <템플>에 이어 선보이는 두 번째 무용극이다.

2016년부터 고양아람누리 상주단체로 고양문화재단과 협업하며 안정적인 환경에서 꾸준한 성과를 만들어가고 있는 ‘공연배달서비스 간다’는 <우리 노래방 가서 얘기 좀 할까>, <뜨거운 여름> 등의 대표작과 영화 <극한직업>으로 천만배우에 오른 진선규를 비롯 이희준, 김민재 등 실력파 배우들을 배출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극단으로 성장했다.

 

 

고양문화재단 정재왈 대표는 “상주단체 운영은 우리와 같은 유통 중심 극장에 창·제작 능력을 배가시켜 극장 기능을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하는데, 특히 이례적으로 오랜 기간 협업한 우리의 성과는 의미가 깊다”며 ”이제 좋은 작품을 지속적으로 창작해나갈 수 있는 안정적인 기반을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유통을 지원하며 경쟁력 있는 공연단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라고 밝혔다.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의 대표이면서 이번 작품의 작가이자 연출가인 민준호는 “여러 인생들 중 새로운 몸짓과 표현을 찾아 헤맨 현대무용수이자 안무가인 이선태의 돛과 닻, 그리고 그가 탄 바람과 버틴 바람 그리고 닻을 올리고 다시 출항한 순간들을 그의 몸짓과 그의 소리에 기대어 창작하여 또 다시 우리의 몸에 깃들 새로운 표현과 비유들을 찾아보고자 한다”며 <돛닻>을 기획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작품의 주인공이자 김설진과 공동안무를 맡은 이선태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의 실력파로 LDP무용단 주역으로 활약하다가 엠넷의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 ‘댄싱9’을 통해 스타 무용수로 입지를 다졌다.

 

이후 현대무용에 국한하지 않고 발레, 연기 등 다방면으로 폭을 넓히며 대중과 만났다.

한편, 다양한 무대에서 장르의 경계를 넘나들며 주목받고 있는 젊은 실력파 창작진들이 참여하고 있어 이번 신작에 대한 기대가 한껏 높다.

 

민준호 연출은 아크로바틱과 아카펠라를 도입하여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던 데뷔작<거울공주 평강이야기>부터 안무가 김설진과의 협업으로 주목받은 <뜨거운 여름>, 안무가 심새인과 만든 <템플>(2019)에 이르기까지 대사 위주의 스토리텔링을 넘어 몸짓과 움직임을 결합한 참신한 무대로 호평 받았다.

 

본격 무용극에 대한 기대가 큰 이유이다. 무용극에서 안무의 중요성은 불문가지다.

 

한국 현대무용의 현재를 대표하는 젊은 스타 안무가 이선태와 김설진의 협업만으로도 이번 작품이 안무에 접근하는 깊이를 가늠할 수 있다.

 

그동안무가인 김설진은 벨기에 피핑톰 무용단 주역 단원 출신으로 대중에게는 ‘이효리의 춤 선생님’, ‘댄싱9’의 우승자로 알려져 있다.

 

 현대무용계를 이끌어가는 차세대 대표적인 안무가이자 뛰어난 무용수로 평가받고 있다.

작곡 및 음악감독으로는 <운현궁 로맨스>, <판소리 햄릿 프로젝트>로 국악계의 외연을 넓히고 있는 ‘국악창작집단 타루’의 정종임이 합류한다.

 

이선태와 연기 앙상블을 보여줄 배우 유연은 jtbc <스카이 캐슬>, tvn <진심이 닿다>와 <하이바이 마마> 등 최근 TV 드라마에 자주 모습을 알렸다.

 

대학로에서 뮤지컬과 연극을 넘나들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데뷔 20년차 베테랑 배우다.

한편, 고양문화재단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휴관에 들어갔던 공연장을 지난 4월 말 공공극장 최초로 재개관한 이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번 공연 역시 최근 ‘생활 속 거리두기’ 정부지침을 준수하며 ‘객석 거리두기 공연’을 시행하며, 회당 300석 중 80석만 오픈해 진행할 계획이다.

<돛닻>은 2020년 경기도 문예진흥공모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에 선정돼 저렴한 입장료가 책정됐으며, 이외에도 직장인 할인, 고양페이 할인, 25세 이하 청소년 할인, 예술인 할인 등 관객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다양한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