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의회, "日, 경제침략 중단하라"··· 결의안 채택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3 13:12: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강제징용 피해자에 사과를"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종로구의회(의장 유양순)가 제287회 임시회에서 ‘일본 정부의 과거사 반성 및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13일 밝혔다.

구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일본 정부의 일제강점기 일본군 성노예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과와 역사적으로 법적인 책임의 조속한 이행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배제조치를 조속히 철회해 경제보복 행위 중단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당당하게 대처하고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의원들은 “그동안 강제징용 문제 해결과 양국 관계 정상화를 추구하던 우리 정부의 제안과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오히려 양국간 신뢰관계 손상, 전략물자 밀반출, 수출규제 관리 등으로 이유를 계속 바꿔가면서 1100여개에 달하는 핵심소재 및 부품에 대한 사실상의 수출 규제를 가함으로써 세계무역기구(WTO) 협정과 지난 6월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스스로 선언한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원칙’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경제 보복적인 조치를 실행한 것이며, 이는 국제사회의 자유경제 질서를 심각히 훼손한 것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미래성장을 저해하려는 의도가 다분한 경제침략 행위”라고 비판했다.

유양순 의장은 “우리 사회는 대법원 강제징용 배심판결로 촉발된 갈등이 수출 규제와 맞물리면서 경제·안보 등의 분야에서 한·일 갈등이 극한 대립으로 치달으며 많은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일본 정부의 과거사 반성과 경제보복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종로구의회의 결의안을 구민 모두가 지지할 걸로 믿는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