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남가좌1동 모래내시장 일대 '서울형 골목길'로 탈바꿈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30 16:01: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20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 3년간 10억 투입
▲ 모래내시장 일대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 대상지 위치도. (사진제공=서대문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지역내 남가좌1동 모래내시장(수색로2길) 일대 골목길이 최근 '2020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은 대상 구역을 '면' 단위로 재생하는 기존 도시재생사업과 달리, '선' 단위를 중심으로 하는 현장밀착형 소규모 재생사업이다.

서울시는 현장 실사와 전문가 심사를 통해 사업 대상지의 적정성과 자치구 추진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모래내시장 일대를 선정했다.

이 일대는 존치관리구역으로 30년 이상 된 노후건축물이 95%에 이르는 지역이다.

이에 구는 이번 사업 대상지 선정으로 이곳에 시가 3년간 지원할 마중물 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노후인프라 개선 ▲CPTED(범죄예방환경디자인) 도입 ▲스마트보행로 조성 ▲청년창업유치 등을 추진한다.

또한 이 지역 인근 좌원상가아파트(안전E등급)를 대상으로 '위험건축물 정비연계형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정비계획을 수립 중에 있으며, 오는 11월11일 오후 2시 구 사회적경제마을자치센터에서 관련 주민공청회를 열 예정이다.

문석진 구청장은 "환경 개선은 물론 주민공동체 활성화로 골목길의 특색을 살리는 재생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