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의회, '일본 정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비판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3 13:16: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구로구의회(의장 박칠성)가 12일 제285회 임시회를 열고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하루 일정으로 열린 이번 임시회에서 의원들은 결의안을 통해 최근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비정상적인 수출규제를 강화하고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하며, 수출규제 조치 및 백색국가 지정 취소 조치 등의 부당한 행위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는 대한민국과 일본의 우호관계를 훼손하고 우리 경제를 농단하려는 오만한 만행임을 강력히 규탄하며, 구의원 모두가 구로구민과 함께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더 큰 도약의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결의했다.

박칠성 의장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은 국제질서를 훼손하고 양국의 발전적 관계를 방해하는 부당한 행위”라고 지적하며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 까지 모두가 하나된 마음으로 지혜와 역량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