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11개 초교 스쿨존 ‘고휘도 비드’ 시범 교체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15:08: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쿨존 노면표시 밤에도 잘보인다
일반 차선보다 반사성능 3~4배 높아 사고 예방
▲ ‘고휘도 비드 사용 노면표시’ 교체 후. (사진제공=송파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운전자 부주의로 발생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이하 스쿨존)내 노면표시를 야간과 우천시에도 잘 보이는 고휘도 비드(유리알)로 시범 교체했다.

14일 구에 따르면 고휘도 비드는 3M 특수 광학 반사체와 고휘도 유리알을 조합한 것이다. 이를 사용한 차선은 일반 차선보다 반사성능이 3~4배가량 높다. 원거리는 물론 밤이나 비오는 날에도 노면표시가 잘 보여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를 유도할 수 있다.

구는 고휘도 비드를 지역내 초등학교 스쿨존 중 노면의 노후도가 심한 곳을 중심으로 시범 교체했다.

가락·가주·개롱 초등학교 등 총 11곳이다. 효과 분석 후 효율성 등을 고려해 확대 설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구는 ‘송파안전 프로젝트’ 일환으로 상반기 초등학교 스쿨존내 통합표지판 전면 교체(346개), 태양광LED표지판 교체(24개), 횡단보도 집중조명등 설치(14개), 과속경보표지 설치(4개)를 완료했다.

구는 주민 및 학교의 의견을 바탕으로 ‘스쿨존 개선사업’을 이달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보도 및 방호울타리 설치, 미끄럼방지포장, 과속방지턱 설치 등이 추진된다.

박성수 구청장은 “원탁토론 등의 현장에서 주민들과 만나면 스쿨존 안전 확보에 대한 요구가 많았다”면서 “취임과 함께 시작한 송파안전 프로젝트에 더욱 박차를 가해 어린이와 학부모가 모두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