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생활폐기물 샘플링 도입··· 상습 위반 洞엔 반입정지 처분

임종인 기자 / lim@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4 13:49: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차 적발땐 경고
▲ 파장·율천·정자1동 주민들과 주민지원협의체 주민들이 지난 22일 자원회수시설로 반입된 생활폐기물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임종인 기자] 경기 수원시는 최근 자원회수시설로 반입되는 소각용 생활폐기물을 대상으로 샘플링(표본 검사)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44개 동 주민과 수원시자원회수시설 주민지원협의체 주민들이 참여하는 소각용 생활쓰레기 표본 검사는 오는 3월29일까지 매주 월·수·금요일 진행된다.

시는 반입 기준에 미달된 쓰레기를 배출한 동(洞)에 ‘생활쓰레기 반입 정지’ 처분을 내린다.

반입 정지 처분은 수원시와 수원시자원회수시설 주민지원협의체가 체결한 ‘수원시자원회수시설 운영을 위한 주민협약’의 반입 쓰레기 기준을 근거로 한다.

기준 위반이 적발된 동에 ‘1차 경고’를 하고, 1차 경고 후에도 반입 기준 부적합 사례가 적발된 동에는 3일에서 1개월까지 ‘반입정지 처분’을 내린다. 반입정지 처분을 받은 지역은 생활폐기물 수집 운반 대행업체의 수거가 중단된다.

지난 22일에는 파장·율천·정자1동 주민들과 주민지원협의체 주민들이 반입된 종량제 봉투를 뜯어, 기준에 못 미치는 쓰레기가 있는 지 확인했다.

시 관계자는 “종량제봉투에 비닐, 플라스틱 등 재활용 쓰레기를 넣으면 해당 지역의 쓰레기 수거·반입이 중단될 수 있다”며 “생활폐기물을 올바르게 분리해 배출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