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강화군, 내달부터 '주문~외포항'→'주문~선수항' 항로 변경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4 13:49: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운항 횟수도 1日 6회로 증편키로
▲ 서도면 단축·분리 항로 위치도. (사진제공=강화군청)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강화군은 오는 3월1일부터 '주문도(서도면)~본도 외포항(내가면)'을 연결하는 항로를, '주문도~본도 선수항(화도면)' 항로로 변경하고, 운항 횟수를 1일 6회로 늘려 섬 주민과 관광객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24일 군에 따르면 기존 뱃길은 1일 2차례 운행하고, 시간도 1시간 40분이 소요됐다.

또한 현재 외포항을 출발하는 항로는 뻘이 쌓여 물때를 맞춰 여객을 운행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군은 그동안 대체 단축항로 개설을 위해 수차례 주민 협의를 이어왔으며, 인·허가권을 가진 인천지방해양수산청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새로운 항로를 개설하게 됐다.

이에 따라 서도면을 향하는 여객선은 화도면 선수항에서 출항하는 '선수~주문도(살곶이)' 항로와 '선수~볼음도~아차도~주문도(느리)' 항로 2개로 나눠 1일 3차례씩 운항하게 된다.

이로써 새로운 뱃길은 주문도까지는 35분, 볼음도까지는 55분이면 갈 수 있다.

유천호 군수는 "신규항로 개설로 주민들의 정주여건이 개선되고, 더 많은 관광객의 방문이 기대된다"며 "서도면을 1년 내내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관광명소로 바꿔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