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1군단 등 군부대 6곳에 설 위문품 전달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20 13:21: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윤택훈 비상계획관이 1군단을 방문해 설 위문품을 전달한 후 군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부영그룹)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국내‧외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주목받고 있는 부영그룹이 20년간 지속해온 군부대 위문품 전달을 올해도 어김없이 이어가고 있다.

부영그룹은 지난 17일 자매결연을 맺은 6곳의 군부대 중 1군단을 방문해 위문품 300세트를 전달하고 명절에도 임무완수에 전념하는 군 장병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20일 공군방공관제사령부, 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 25사단, 21일 8군단, 22사단 등을 방문하는 등 총 6곳 군부대에 위문품 총 2600세트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황대일 1군단장을 비롯한 군 관계자들과 이중근 회장을 대신해 윤택훈 비상계획관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황 군단장은 "국토방위에 힘쓰는 장병들을 위해 매년 명절 때마다 찾아준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님 이하 직원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우리 군은 완벽한 국토방위 임무 완수를 위해 헌신전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증된 위문품은 군단 본부 및 예하 부대에서 임무수행에 매진하고 있는 장병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그룹은 2000년부터 현재까지 20년째 군부대에 위문품을 전달하고 있다.

명절마다 군부대에 기증한 위문품만 7만6000여세트에 달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