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안철수 입당 타진설’에 “사실무근”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27 13:27: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종인 “그런 제의 받은 적 없고 상상도 안해”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국민의힘이 27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 입당을 타진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공식 부인하고 나서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동아일보는 이날 ‘안철수, 국민의힘에 입당 관련 의견 전달’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최근 국민의힘 측에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방안과 관련된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정계·학계의 원로급 인사들을 여러 차례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해 당을 주도적으로 이끌라'는 조언을 받은 안 대표는 '국민의당 당원들의 생각이 중요하니 고민해서 결정하겠다'는 취지로 답변, 여지를 남겼다. 


특히 지난 주말에는 비공식 라인을 통해 '입당하면 중도층의 지지 축소가 가장 우려되고 특히 당 사무처 직원들의 고용 승계가 불확실한 상황도 고민된다'는 뜻을 전하면서 단일화 의지를 보였다는 것.


그러나 국민의다은 이날 기자들을 상대로 한 공지문을 통해 "금일 보도된 <동아일보> 단독 기사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린다"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국민의힘 자체후보 결정이 우선이라며 안 대표가 제안한 오픈 플랫폼 방식은 물론, 합당에 대해 거리를 두었던 김종인 위원장은 안 대표 입당설에 "그런 제의를 받아본 적도 없다"고 일축했다.


이날 국회에서 화상으로 연결한 신년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지금까지 태도로 봐서 그런 일이 일어날 거라고 상상도 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안 대표의 단일화 협상 요구에 대해 "몸이 달아올라 하는 모습을 보면 안타깝다"며 "한쪽에서 급하다고 단일화하자 해서 되는 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시기적으로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단일후보는 일주일이면 만들 수 있는 것"이라며 "당사자들 의지에 달려 있지, 시간을 많이 잡아먹을 필요가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안철수 대표가 기호 4번 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친 전날, 예비경선에 나설 후보로 서울은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선동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오신환 전 의원,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 이종구 전 의원,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등 8명을 확정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