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평남 서울시의원, 행정안전부-지자체 협치를 통한 재난안전 시스템 구축 제안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6 14:58: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행정안전부 정책자문위원회 재난안전분과 회의 진행 모습. (사진제공=서울시의회)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김평남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강남2)이 최근 정부세종2청사(세종시)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정책자문회에’에 재난협력분과위원으로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사회재난의 예방을 위한 혁신적 방안과 중앙정부와 지자체간의 협치를 통한 관리체계 구축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재난안전협력분과 소관과장의 주요 업무 추진방향에 대한 보고와 ▲행정안전부의 ‘2019년도 R&D 추진실적 분석 및 2020년 추진방향’과 ▲‘중앙-지자체 재난현장 수습지원 협력체계 강화방안’에 대한 발표 후 ▲행정안전부의 주요 정책과제인 ‘예방 중심의 사회재난 관리체계혁신 방안’과 ▲‘2020년 국가안전대진단 개선방안’에 대한 토론자들의 토론으로 진행됐다.

토론자로 나선 김 의원은 사회재난 관리체계 혁신 방안으로 ▲대형안전 사고를 유발하는 시공사의 행정처분 강화를 통한 안전사고 예방 및 재발방지 ▲광역 및 기초의회의 안전관리 상임위원회에 대한 안전명칭 사용을 통한 시민 안전의 책임 소재 및 사무의 명확성 증가 ▲스마트기술 활용 공모사업의 확대를 통한 재난사고의 선제적 대응 기술 개발과 시민들의 창의적 참여 유발 등을 제시하며, 시민안전을 위해서는 보다 능동적이고 혁신적인 정책들을 시행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제 우리 사회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놓여 있다”면서, “급변하는 사회 환경에 맞추어 행정안전부뿐만 아니라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서로 협치를 이룬 예방 중심의 혁신적인 사회재난 관리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라며 정부와 지자체 간 재난 안전 시스템 구축을 제안했다.

한편 김 의원은 행정안전부 정책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서울시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서울특별시 특정기술 선정심사위원회 구성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을 발의하는 등 서울시의 행정혁신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