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의회, 내달 6일부터 임시회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27 17:02: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긴급 상정안건만 처리
시민 방청도 중단키로

 

[부천=문찬식 기자] 코로나19(우한폐렴)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경기 부천시의회가 오는 3월6일 예정된 제241회 임시회는 긴급한 안건만 처리하는 등 코로나19에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시의회는 26일 오후 2시 대회의실에서 김동희 의장의 주재로 전체 의원을 대상으로 이번 임시회 운영방안에 관한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시의회는 이번 회기에 긴급히 처리할 필요가 있는 안건만 처리하고 의원발의 조례를 포함한 그외 안건은 오는 4월 회기에 상정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들의 방청 신청은 받지 않으며, 코로나19 대응 전담부서장인 부천시보건소장, 365안전센터장은 본회의 출석 요구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총력 대응에 시 집행부는 물론 시의회의 역할과 책임도 있다는 데서 의회에서 협조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 집행부의 업무 부담을 덜고자 함으로 해석된다.

다만 회기 일정은 변동 없이 오는 3월6~16일 11일간 진행될 계획이다.

김동희 의장은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부천시의회에서 할 수 있는 모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임시회의 안건 축소 및 방청객 없는 본회의 진행 등은 코로나19 총력 대응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 의장은 “침체된 지역상권 살리기에 시의원이 솔선수범하기 위해 앞으로 지역구별 의원들과 오찬을 돌아가며 진행하는 등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