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의회, 남북 문화교류협력 활성화 방안 모색

조영환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2 15:46: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주=조영환 기자] 경기 파주시의회 남북교류협력 연구단체가 주최하는 '파주시 남북 문화교류협력 방안 모색 토론회'가 오는 27일 오후 3시 파주출판도시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 1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

남북교류협력 사업에 관심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이날 토론회에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토론회는 파주가 남북평화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문화·예술·출판·영상 등 민·관이 협력해 우선 추진할 수 있는 사업 제안 및 정책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고자 마련됐다.

김성신 교수가 진행을 맡은 이날 토론회에는 문유진 북한경제&IT 박사의 ‘파주 통일의 관문이 평화의 공간으로’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안재영 영토문화관 독도 관장의 ‘북한의 영토의식과 독도관’ ▲한호 파주아트벙커 총괄이사 ‘파주DMZ 국제 비엔날레의 비전과 미래’ ▲정창현 민족21 대표의 ‘남북관계 현황과 남북문화교류 프로세스’에 대해 주제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토론에는 박은주 파주시의원, 한경준 파주시 평화협력과장, 이태하 출판도시문화재단 이사, 한정희 경인문화사 대표가 참석한다.

토론회를 주최한 연구단체 대표의원인 박 의원은 “남북한의 성숙한 평화와 화해 분위기 조성을 위해서는 상호이해를 위한 문화예술 교류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남북관계가 현재 교착상태에 있지만 시민사회 차원의 교류협력 사업은 얼마든지 가능한 바 민·관이 서로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꼭 필요해 토론회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단체는 이번 토론회 준비를 위한 간담회를 지난 7월17일 개최한 바 있으며, 출판도시와 헤이리는 파주를 대표하는 인적·물적 자산으로 문화예술 분야에서 남북 교류의 물꼬를 틀수 있는 특색 있는 콘텐츠를 확보할 수 있어 향후 관련 전문가와 남북문화 교류사업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