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힐링공원 '사색의 쉼터' 조성코스모스등 꽃 식재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12 13:42: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세곡천·탄천 합류부 둔치를 정비하고 코스모스·백일홍을 심는 등 5000㎡ 규모의 힐링공원 ‘사색의 쉼터(세곡동 13-2번)’ 조성을 이달 완료했다.

유휴지를 활용해 자연친화적으로 조성된 ‘사색의 쉼터’는, 주민 편의를 위해 태풍으로 쓰러진 나무들을 재활용해 만든 의자와 테이블을 설치해 휴게공간을 만들었다.

또한 코스모스, 백일홍, 갈대 등 다양한 초화류를 식재해 볼거리까지 제공한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4월 쉼터 인근에 9100㎡ 규모의 공영텃밭을 조성, 경작을 원하는 200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당 1구획에 한해 분양하고, 퇴비·친환경약제를 무상으로 지원한 바 있다.

김현경 구 공원녹지과장은 “‘사색의 쉼터’는 공원을 찾는 가족, 연인 등 모두가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나(ME), 너(ME), 우리(WE)가 함께하고 배려하고 존중하는 지역공동체를 위한 도시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7월 양재천 산책로를 신규 조성하고 초화류 10만 본을 심는 등 지역내 생태하천의 경관개선사업을 통해 ‘필(必)환경도시 강남’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