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설 연휴 24시간 비상근무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9 13:42: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설 연휴 수돗물 불편‘121’전화로 민원 해소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설 연휴 시민들이 수돗물 사용에 불편이 없도록 ‘설 명절 대비 급수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24일부터 24시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다.
  광주광역시청사 전경=사진, 광주광역시 제공

 

명절에는 수돗물 사용량이 급증해 수도관 압력의 변동이 심해지면서 누수, 출수불량 등 사고가 잦다. 특히 설에는 추운 날씨로 수도시설이 동파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기도 한다.

 

이에,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돗물 출수 불량 등 모든 수돗물 사용 불편에 대비해 1월 한 달 간 각 정수장과 시내 고지대와 사회복지시설 급수시설을 점검하고, 공사현장 주변 시설도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각종 민원을 신속히 처리하기 위해 급수종합상황실, 민원기동처리반, 수질검사반, 정수장별 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일일 50명이 24시간 비상근무를 하며 수돗물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수도 관련 불편사항은 국번없이 121(휴대전화 이용 시 062-121)로 신고하면 신속히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한편, 동복댐 수몰지역을 찾는 200명 이상의 성묘객을 수송하기 위해 24일부터 27일까지 선박 2척도 운행한다. 구명조끼를 준비하고 청원경찰 배치, 운항 전 안전교육 등 필수적인 안전대책도 마련해 놓았다.

 

문점환 시 급수과장은“설 연휴 집을 비울 경우 갑작스런 한파로 계량기와 수도꼭지가 동파되지 않도록 보온에 신경 써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