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허유재병원 의료 현장 점검

이기홍 기자 / lk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4-06 15:08: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작년 12월 허유재병원 화재 후 복구 상태 확인...
신속한 대피안내 ‧ 유관기관과 기민한 대처로 인명피해 막아

[고양=이기홍 기자] 고양시장은 지난 2일 허유재 병원을 방문해 작년 12월에 발생한 화재현장 복구 상태와 의료기관 정상 운영 현황 등을 점검했다.

 

▲ 사진제공=고양시청


점검 결과, 허유재병원 화재의 원인이었던 1층 옥외 주차장과 각 층 병실은 환경 정비를 끝마친 상태로 올해 1월 초부터 정상진료를 하고 있었으며, 당시 환자와 가족 등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보상 조치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화재 시 의료기관 측의 신속한 대피 안내와 고양시의 기민한 대처, 유관기관과의 유기적 협업과 노력으로 인명 피해없이 조기에 수습을 마칠 수 있었음을 재확인했다.

 

▲ 사진제공=고양시청


이재준 고양시장은 “코로나19 감염병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어려운 환경속에서 상대적으로 감염에 취약한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에 이상이 없도록 고양시 분만 의료기관으로서 최선의 역할을 다 해 줄 것을 요청 드린다”며 병원장 이하 의료 관계자들에게 당부의 말도 전했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해 12월 화재 시 피해 시민들에게 모포 100매, 4대의 차량 등을 지원한 바 있으며, 다중이용시설과 같은 다수의 시민들이 이용하는 시설물에 대해 긴급 민.관 합동점검을 실시하는 등 사고 방지와 시민안전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최근 코로나-19 감염병 고위험군인 임산부와 신생아의 건강관리자인 산후조리원 종사자에게 마스크를 배부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