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국·도비 125억 추가 확보

오왕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5 13:47: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차추경예산 대비 약 5% 늘어
미세먼지 등 대기분야 집중지원
농림해양수산 32개 사업 추진
[안성=오왕석 기자] 경기 안성시가 23일 2019년도 제2회 추경예산 편성에서 국ㆍ도비 125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제1회 추경예산 편성액 2519억원 대비 약 5%가 증가해 2644억원으로 늘어난 것으로, 국비 72억원, 도비 21억원,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32억원 등이 증가했다.

시는 이번에 확보한 국ㆍ도비에 시비 100억원을 추가로 편성해 지역 현안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특히 지난 봄 안성시에 미세먼지 최악의 오명을 씌운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운행차 저공해화 사업에 55억6000만원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 사업에 37억5000만원 ▲소규모 영세사업장 미세먼지 방지시설 지원 사업에 19억8000만원 등 총 11개 사업에 121억6000만원을 편성해 환경 보호 부문 대기 분야에 집중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농산물가격 폭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축산업과 농림해양수산 부문의 32개 사업도 신규 또는 증액 추진된다.

관련 예산은 시비를 포함해 41억6000만원으로, 이 가운데 국ㆍ도비는 절반이 넘는 27억4000만원을 차지한다.

주요 지원 분야는 ▲농기계임대사업소 신축사업에 국ㆍ도비 7억8000만원 등 27억6000만원이 투입되며,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지원사업에 도비 9000만원 등 모두 2억3000만원이 증액된다.

사회복지 분야에도 추가 예산이 편성된다.

▲노인사회활동지원에 4억5000만원 ▲어린이집 운영지원에 3억7000만원 ▲긴급복지지원에 1억1000만원 등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기반 구축이 강화되고 ▲지역화폐 발행 및 운영지원에 3억2000만원이 추가 편성돼 올해 처음 시작된 안성시의 지역 화폐 운영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우석제 시장은 “지금까지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도 경기도 및 중앙부처를 방문하고 현안사업에 대한 시급성을 강력히 피력해 필요한 국도비 예산을 적기에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