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만선 서울시의원, "학부모 동의 없는 송정중 폐교 반대"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2 13:53: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회견 참석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경만선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강서3·사진)이 서울시교육청의 송정중학교 폐교방침에 대해 "학부모 동의 없이 진행된 폐교절차"라며 반대 목소리를 냈다.

 

경 의원은 최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개최된 송정중학교 폐교 반대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경 의원에 따르면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송정중학교는 전교생 450여명으로 ‘9년차 혁신학교’이자, 서울 전체 중학교 385곳 가운데 단 4곳인 혁신미래자치학교이지만 최근에 교육청으로부터 갑자기 폐교 통보를 받았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경 의원과 송정중학교 교사, 학부모와 예비학부모들은 교육의 주체들에게 제대로 된 의견 수렴없이 마곡2중 신설 확정하며 송정중·공진중·염강초 폐교를 진행하며 최근에야 '2020년 폐교 방침'을 공개한 것에 대해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송정중 진영효 교사는 “학부모 동의 없이 진행된 송정중 폐교 절차를 다시 조사하고 송정중 부당 폐교에 대한 구제책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경 의원도 “송정중학교는 혁신학교로 서울 전체 중학교 가운데 단 4곳인 혁신미래자치학교이지만 최근에 교육청으로부터 갑자기 폐교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많은 교사와 학생들이 혁신학교로 계속 운영될 것을 기대하며 학교를 다니고 있던 상황”이라며 “학부모들과 학생들에게 더 이상 아픔과 상처를 주지 않고 송정중학교가 계속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