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의회, "日, 강제징용 배상·사죄를"

강승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3:54: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규탄결의문 발표 [광양=강승호 기자] 전남 광양시의회는 최근 시의회 의원 일동으로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 규탄 결의문을 발표했다.

결의문은 2018년 10월 우리 대법원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내린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최종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한국을 겨냥한 주력 산업의 핵심부품 수출 규제와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하기로 결정하는 등의 상식에 반하는 행위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았다.

시의회는 이날 결의문을 통해 강제 징용 문제 해결과 양국 관계 정상화를 추구해온 우리 정부의 제안을 거부하고 우리 정부에 대한 가짜 뉴스로 한국을 모독하는 등의 자유무역, 국제시장경제 질서를 무너뜨리는 일본 정부의 적반하장격 행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또한 16만 시민과 함께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여행 자제와 일본제품에 대한 자발적 불매운동에 적극 동참할 것을 결의하면서, 일본 정부의 한국을 겨냥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의 핵심소재 수출 규제 및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날을 세웠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를 향해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관한 한국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우리나라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할 것을 요구한 데 이어 일본 기업이 한국 강제 징용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조속히 이행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