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버스도착안내단말기 확대 설치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13 16:43: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올해 신규 150대 설치 및 노후 단말기 64대 교체, 2022년까지 전체 정류소 50%까지 안내단말기 확대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시내버스 실시간 위치와 도착예정시간을 알려주는 버스도착안내단말기를 올해 말까지 150대 추가 설치한다.

▲ 광주광역시 제공

 

이와 함께 지난 2007년 민자로 설치됐던 LCD형 노후단말기도 햇볕에 취약해 이용에 어려움이 많은 점을 고려해 64대 전량 LED형으로 교체된다.

 

현재 광주시에는 총 775개 정류소에 버스도착안내단말기가 설치돼 있으며, 올해 신규로 150대가 설치·완료되면 전체 버스정류소 2074곳 중 39%인 925곳에 설치된다.

 

시는 2022년까지 전체 버스정류소의 50%까지 안내단말기를 확대할 계획이다. 단말기가 설치되지 않은 정류소에서는 모바일광주 앱 또는 ARS를 통해 버스도착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정류소마다 보행 및 시야 확보에 지장을 주는 버스도착안내단말기, 버스노선안내판 등 여러 시설물들을 유개승강장에 거치형으로 설치해 무장애 정류소 실현에 앞장설 예정이다.

 

손두영 시 대중교통과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단말기 추가 설치 및 버스정류장 환경개선을 통해 대중교통이용 시민의 편의제공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