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해외입국자 가족에 임시 숙소 제공··· 최대 70% 할인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4-09 14:01: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역 호텔 2곳과 협약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미경)가 자가격리시 독립된 공간확보가 어려운 해외입국자 가족들을 위해 관광호텔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숙박할 수 있는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은평구의 해외입국자는 (4월 이후)하루 70여명으로, 입국시 구 보건소의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의무적으로 2주간 자택에서 자가격리 조치된다.

이때 가구 형편상 독립된 공간확보가 어려울 때 동거가족이 임시 숙소를 마련해야 하는 현실적인 문제가 발생한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구는 지역내 관광호텔 두 곳(프라임인 서울호텔·호텔 씨에스에비뉴)과 협약을 통해 호텔 투숙을 희망하는 가족에게 최대 7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이용방법은 해외입국자나 가족이 신청하면 은평구 보건소 직원 안내를 받아 호텔를 이용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해외입국자의 가족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안심숙소에서 머물 수 있도록 이용안내 및 호텔 방역소독 등을 철저히 해 코로나19 퇴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