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부평구의회 "日경제보복, 국제사회 공조 위협··· 전범국가 과오 사과를"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2 13:59: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천 =문찬식 기자]일본 아베 내각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기로 한 결정으로 양국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인천 부평구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10명은 의회 청사 앞에서 '일본 정부의 명분 없는 경제보복 조치를 강력히 규탄하고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따른 정치적 목적과 한국의 경제 발전을 견제하겠다는 불순한 의도로 자행한 일본 정부의 이 같은 몰상식하고 반외교적인 처사는 최근 일본이 의장국으로서 개최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 선언과 세계무역기구(WTO) 협정 핵심원칙에 부합하지 않는 조치”라고 비판하며 “이 같은 경제보복 행위는 한·일 두 나라 경제뿐만 아니라 동북아 더 나아가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며, 종국적으로 그 피해는 일본 정부와 기업에 부메랑이 돼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일본 정부에 대해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국제규범을 준수할 것 ▲전범국가로서 지난 과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존중해 즉각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성명 발표에 참여한 의원 일동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철회되는 순간까지 규탄의 목소리를 멈추지 않겠다”며 “이번달 말로 예정돼 있는 임시회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는 결의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